16일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 개소식 개최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오는 16일 경북 포항시 홍해읍에서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 개소한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홍기훈)은 오는 16일 경북 포항시 홍해읍에서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

 해양수산부의 해양개발용 수중건설로봇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건설된 동 센터는 경북도와 포항시의 지원으로 약 1만㎡의 부지에 수중건설로봇의 성능시험을 위한 수조와 다양한 연구 지원시설을 구축하였으며, 해양과학기술원이 주관 운영한다.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는 수중로봇을 진수 인양할 수 있는 수심 약 10m의 대형 수조와 최대유속 3.4knots의 조류를 생성할 수 있는 회류 수조뿐만 아니라 수중 위치 등을 측정할 수 있는 첨단 장비들을 갖추고 있어, 수중 작업환경을 그대로 재현한 수조 실험설비들을 통해서 KIOST가 개발 중인 다양한 수중건설로봇에 대한 성능 시험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수중건설로봇 기술은 세계적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해양플랜트와 해상 풍력설비 등 해양구조물 건설에 필수적인 기술로서, 선진국은 이미 다양한 수중건설로봇을 현장에 투입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해외 장비를 수입하거나 임대하고 있는 실정이다.
 
홍기훈 원장은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에서의 성능 실험을 거친 수중건설로봇이 실해역 테스트를 거쳐 성공적으로 개발 완료되면 2021년까지 선진국 대비 85%의 수중건설장비 기술수준을 확보할 수 있다”며 “또한 해양플랜트, 해상 풍력 등 해양 신산업 부문의 구조물 시공 및 유지.관리 작업 효율을 높일 수 있고, 연간 400억원의 해외 임대비용 절감도 예상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